조회 수 91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하나님이 세운 自然의 城砦▒






▒하나님이 쌓은 自然의 塔▒






▒밤하늘을 눈부시게 繡놓은 오로라의 壯觀▒






▒빛으로 충만한 숲..▒






▒流氷을 헤치고 뛰어오르는 범고래의 咆哮▒






▒바람과 눈보라속에 은은한 銀白의 山野 ▒






▒빛은 수많은 세월동안 나무를 길러왔다▒






▒석양의 조명을 받고 우뚝 서있는 바위산의 눈부신 威容▒






▒눈이 녹아 내리면 산은 초록색 봄옷으로 갈아입고... ▒






▒파도의 조각은 멈추지 않는다▒






▒눈은 녹아 강이 되다▒






▒호수는 대자연의 거울...▒






▒꽃의 궁전▒






▒강도 빛을 두려워 하지는 않아▒






▒비처럼 내리는 빛의 공간 속에 나무는 더 깊히 호흡한다▒






▒기생충 한마리가 위대한 자연의 표면을 기어가고 있다▒






▒사막은 지구를 정화시키는 일등공신이다▒






▒낮게 비행 중인 구름과 바위산의 대화▒






▒얼음과 함께 수만년을 존재해왔다▒






▒스핑크스의 카리스마는 저 위대한 산의 발톱 만큼도 되지 않아▒






▒빛이 그리고 하늘이 우리를 길렀다▒






▒때로는 가혹하게▒






▒외로움의 시간 속에▒






▒푸르른 가지를 뻗으며 산과 들과 호수를 만나는 그날을 기다리며▒






▒하늘이 너무나 푸르러 눈을 의심하는 부끄러운 행동까지 하게 된다▒






▒추락하는 것은 아름답다▒






▒저런 아름다움과 함께 존재하는 바위가 부럽지 않니?▒






▒이런 아름다움 속에 속해 있는 바위가 아름답지 않니?▒






▒아직도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고 생각하니?▒






▒이곳은 나무들과 꽃들의 마을...▒




>▒세공된 다이아몬드 보다 더 찬란한 빛을 뿜어내는 조약돌▒






▒노란 옷을 입었구나▒






▒이보다 더 아름다울 수는 없다▒






▒낙엽...자연이라는 천재 예술가의 크로마토그래피▒






▒숲과 들이 있기에 흐르는 강은 외롭지 않다▒






▒바위을 간지럽히고 하얀 미소 짓는 강▒






▒꽃들의 마을.▒






▒석양이 지는 계곡...외로움의 시작▒






▒하지만 외로움도 즐기는 자연이기에 더욱 위대하다.내일은 또 다른 태양이 뜨지 않는가?▒






▒인간이 존재하기 전에 이곳은 나무와 산과 들의 고향이었다▒






▒저 위대한 자연을 담고 싶니?▒






너무도 포근하게 느껴지는 이끼 낀 바위들과 낙엽들...






수많은 세월을 저 나무들과 흐르는 물은 함께했다...






바다에서의 일출...일출이 아름다운 이유는 구름이 있기 때문이다.






나무는 인간들처럼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인간이 만든 건축물의 아름다움이 완성되는 순간...바로 자연과 함께 있을 때이다...






태양은 인간으로 하여금 빛으로 무릎 꿇게 만든다...






유령같은 안개가 날아다니는 광경을 본 적 있는가?






파도...지구는 살아있다.인간은 지구에 붙어사는 기생충일 뿐이다.






자연에서 악마의 모습을 본 적있는가?






하늘...인간이 땅을 밝고 살아야만 하는 이유는...






하늘에서 살기에는 인간의 마음이 너무도 좁기 때문일지도 몰라...






높이 올라가면 터져 버리는 풍선처럼...






하늘에 살 수 있는 사람은....






아마도 예수 부처 같은 성자들만 가능할 것 같아...






밤이 되기 직전...






아침이 되기 직전...






밤과 아침이 만나는 순간...그 둘은 아마도 진한 키스를 하는 것은 아닐까?






너희가 있는 곳은 원래는 나무가 있어야 할 곳이야...






이제 나무는 주인공이 아니지만 그가 있음에 더 아름답다.






구멍 뚫린 하늘에 앙상한 나무...






자연과 인공의 조화로움...






세상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우며 맑은 거울...






눈 덮힌 킬리만자로에 표범은 살지 않아...






그림같은 경관...






하늘,구름,산,나무,들...그리고 꽃






그곳은 겨울이니?






산을 닮은 집...






빛이 뿌려지고 있는 광경...






바다가 하늘을 품었다...






강 또한 하늘과 산을 품는다...






저 산은 파도가 만들었다...






하늘과 산이 맞닿으니 그境界를 모르겠구나 .






강이 뿜는 입김마저 아름답다...






구름을 닮은 눈인가, 눈을 닮은 구름인가?






꽃은 움직이지 않아.하지만 그 향기로써 모두들 돌아보게 만들지...


210.99.155.1 박노진: 오빠! [12/10-10:21]
210.99.155.1 박노진: 오빠! 날씨가 많이 추워지는데 어떻게 지내는지 모르겟어. 건강이 가장 중요하니까 늘 건강에 신경쓰면서 지내기를 바래. 준혁이, 준용이는 오랜만에 보니 많이 컸던데. 아주 의젓하고. 가족이 모두 중국에 가야 안정될것 같네. 이곳은 걱정하지 말아. 잘 니내고 있어. 기회가 되면 나도 중국에 한번 갈게. 잘 지내기를 빌며 동생 영선이가. [12/10-10:2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그림과 음악 우리가 서로 행복할 수 있다면... 관리자 2003.12.05 798
135 그림과 음악 나, 따스한 당신을 만나고 싶습니다 관리자 2003.12.05 828
134 그림과 음악 Re..C'est Une Chason / Yves Montand 김옥실 2003.11.30 781
133 그림과 음악 世界의 Prima Donna 曺秀美... Classic Odyssey 오도광 2003.11.28 768
132 그림과 음악 베토벤의 피아노協奏曲5番 「皇帝」 오도광 2003.11.22 812
131 그림과 음악 Lord's Prayer(주기도문) 오도광 2003.11.20 886
130 그림과 음악 Re.3 English Versions of The Lord's Prayer . 오도광 2003.11.20 854
129 그림과 음악 리듬體操 妖精들의 눈부신 묘기 오도광 2003.11.19 874
128 그림과 음악 주님의 은총 관리자 2003.11.18 976
127 그림과 음악 차한잔 함께 들면서 가볍게... 오도광 2003.11.15 938
126 그림과 음악 너도가~고 나도 가야지~ 오도광 2003.11.14 1030
125 그림과 음악 가을이 떠나가는 발자욱소리 오도광 2003.11.12 877
» 그림과 음악 創造主 하나님이 빚어내신 大自然의 秘景 2 오도광 2003.11.11 915
123 그림과 음악 鄕愁 오도광 2003.11.11 743
122 그림과 음악 브람스의 피아노협주곡1번과 눈부신 噴水쇼 오도광 2003.11.08 835
121 그림과 음악 우리나라 가볼만한 名所 오도광 2003.11.03 1289
120 그림과 음악 시편을 영상으로 읽기 관리자 2003.11.02 807
119 그림과 음악 갈대... 늦가을의 또다른 風光과 情趣 오도광 2003.11.01 799
118 그림과 음악 운보(雲甫) 김기창의 산수화 관리자 2003.10.24 921
117 그림과 음악 안동교회 체육대회 관리자 2003.10.21 1124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