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샬롬문화 시리즈 4.

 

<모세와 아론의 지팡이>

the stick of moses & aron

 

 
 
marc chagall: 주님이 아론을 광야의 모세에게 보내시다

 

 주께서 아론에게 광야로 가서 모세를 만나라고 말씀 하시자 그가 하느님의

산에 가서 모세를 만나 입을 맞춘’(출애급기 4:27) 대목은 감동적인 작품이 예감

되는 영화의 첫 장면 같다.

 

 하느님께서는 인생을 다 살았다 여겨지는 80세의 늙은 모세를 민족의 지도자로 부르셨다.

모세는 자신이 부족하고 말 주변 없음을 들어 주저했으나, 하느님은 말을 잘하는 그의 형 아론을

붙여 주시면서, 그들이 백성들에게 해야 할 말을 가르쳐 주시겠다고 약속하셨다. 그리고 이적을

보일 긴 지팡이를 모세의 손에 쥐어 주셨다.

 

모세는 하느님의 애급 탈출 계획 안에서 헤어나오지 못했고, 주님이 사랑하는 백성을 눈물의

땅에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으로 이끌어 낸 민족 대이동 계획을 성취시켜 드렸다.

 

구약 성서의 이야기들을 주제로 상징적인 그림을 많이 그린 마르크 샤갈은, ‘지팡이를 든 모세와

아론에서도 모세가 하느님의 산 언덕에서 어두운 하늘을 등지고, 하느님이 말씀해 주신

지시사항을 아론에게 다시 들려주는 장면을 그렸다.

 

형제인 그들의 몸은 함 몸인 듯 밀착되어 있고, 그 몸에서 함께 자라난 듯이 보이는 두 개의 얼굴-

계시를 받는 모세의 얼굴과 그 계시를 선포하는 대변자 아론의 얼굴이 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모세의 머리 뒤로는 두 줄기의 광채가 빛나고, 손에는 하느님의 이적을 나타낼 긴 지팡이가 들려

있다.

그 후 주님이 택하신 아론의 지팡이에서는 움이 돋고, 싹이 트고, 꽃이 피고, 감복숭아 열매까지

맺은 것이었다.(민수기 17:8)

 

아론은 마치 모세의 무의식 세계에 살고 있는 여성적 요소가 인격화된 아니마 인양, 모세의

남성적 인격을 보완해 주며 종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려는 듯이 서 있다.

 

노년 지도자의 모습은 이처럼 모세의 겸손함과 믿음에, 아론의 폭넓은 이해와 따뜻한 사랑을

곁들인 진취적인 지도력을 갖추어야 하리라. 우리 사회는 서로를 비방하고 헐뜯는 어리석은

지도자들보다는, 겸손하게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고 말없이 사랑을 실천하는 지도자가 더

필요하기 때문이다.

 

모세와 아론처럼 자신의 뜻을 이루진 못했어도, 하느님의 뜻을 이 땅 위에 이룩한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줄 때가 온 것 같다.

 

/  Yunice 경남 1996 <샬롬문화> 가을호

그림/ 마르크 샤갈: 주님이 아론을 광야의 모세에게 보내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책과글 히틀러의 장군들 김성훈 2011.06.07 1286
35 책과글 08_유니스의 지구촌여행 / 발리의 목공예마을 MAS 윤경남 2010.01.20 1570
34 책과글 06_유니스의 지구촌여행 / 인도네시아 발리의 새벽 윤경남 2010.01.19 1567
33 책과글 05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섹시우먼’과 잉카리의 신화 윤경남 2010.01.18 1313
32 책과글 04_유니스의 지구촌 여행 / 적송나무가 서 있는 양가누꼬 호수 윤경남 2010.01.18 1446
31 책과글 03_유니스의 지구촌 여행기 / 구름과 비의 도시 마추피추 윤경남 2010.01.15 1571
30 책과글 02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잉카왕국이 탄생한 티티카카 호수 윤경남 2010.01.14 1652
29 책과글 01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꼬스코, 페루의 한가운데 윤경남(국제펜클럽 회원) 2010.01.14 1558
28 책과글 나의 기도 비암 2009.10.29 1147
27 책과글 영혼이 화사한 배우 추상미 godpeople 펌 2009.05.11 1199
26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2 <은빛계절대학생들의 은빛여행> 윤경남 2009.05.06 1242
25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1 <올 여름의 은빛여행> 윤경남 2009.05.05 1216
24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0 <영성 예술과 노년> 윤경남 2009.05.05 1083
23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9 <꿈 꾸는 어른> 윤경남 2009.05.05 1035
22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8 <붉은 열매가 달린 홀리 가시나무 아래에서> 윤경남 2009.05.05 1192
21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7 <영원한 생명의 강으로> 윤경남 2009.05.05 1098
20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6 <새벽 별 같은 은총으로 주님 어서 오소서> 윤경남 2009.05.05 1138
19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5. < 앗시시의 프란치스코 성화> 윤경남 2009.05.05 1324
»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4.<모세와 아론의 지팡이> 윤경남 2009.05.05 1171
17 책과글 샬롬문화시리즈 3 <야곱의 꿈, 노년의 꿈이여> 윤경남 2009.05.05 111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