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샬롬문화 시리즈 8

 

<붉은 열매가 달린 홀리 가시나무 아래에서>

under the red holy throne tree

 

     
애굽 피난길에서 성 가족의 휴식/ 그림 Barroci  
 

이스라엘에서 애급으로 가는 길목엔 감람나무와 holly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

한 홀리 가시나무 아래, 헤롯왕의 장자 학살 박해를 피해 애급으로 피난길을 가던

한 가족이 쉬고 있다.그들은 원죄 없으신 거룩한 어머니 마리아의로운

아버지 요셉메시야로 오신 어린 예수 아기이다.

 

  절망에 쌓인 피난 길인 데도 온 식구가 모자와 신발까지 벗어서 옆으로 밀어 놓고 나들이를 즐기는 식구들의 모습이다. 마리아는 어머니답게 먹을 거리를 준비하고 있고, 요셉은 귀여운 아들에게 붉은 열매가 달린 홀리 나뭇가지를 꺾어주며 아들과 함께 만족스런 미소를 짓고 있다.

 

  그 뾰족한 홀리나무 잎은 아기예수가 장차 쓰게 될 가시면류관이며 붉은 열매는

구세주로서 흘리게 될 피의 상징임을 이 행복한 가족은 알고 있었을까?

이천 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는 붉은 포인세치아와 함께 홀리 가시나무로 성탄식탁을

장식하며 철 없이 희희낙낙한다.

 

예루살렘 입성을 예시하는 나귀까지 네 식구의 구도(構圖) 멀리 구름에 가려도

빛나는 둥근 해는, 이 성 가족의 흠 없이 완벽한 우주성을 보여주는 듯하다.

 

  잠시 쉬고 있는 이 짧은 현실 세계를 통해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음, 그리고 영원한

생명인 부활마저 보여주는 이 그림은 융이 쓴 <융합의 비의>를 깨닫게 해준다. 또 이런 원초족인 현상을 그려 낸 이탈리아의 화가 바롯치에게 다시 한번 놀라움과 찬사를 보낸다.

 

  의로운 사람으로 무뚝뚝하게만 보인 아버지 요셉의 다정한 모습과 아들의 미소는 차츰 사라져 가는 현대의 부성애와 가부장적 권위에 대한 향수마저 불러 일으킨다.

 

  우리가 아무리 의로운 일로 사회를 위해 헌신해도, 이 성 가족처럼 바탕에 흐르고 있는 촉촉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미소가 없다면 그야말로 소리 나는 꽹과리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내년엔 세계 노인의 해를 맞게 된다. 자신도 노인이 된다는 생각을 잊고 살아 오는 사람들에게 내년 한 해만큼은 노년의 의미를 깨닫게 하고 보람 있는 노년의 꿈을 이루게 하기 위해 다채로운 행사가 벌어질 것이다.

 

  나의 정신과 육체가 함께 건강하고, 나의 가족, 이 사회공동체가 그리스도의 평화로

조화를 이루는 세상을 만들려고 노력만 한다면, 설령 세계노인의 해를 굳이

안 만들어도 우리의 노년에 다가 올 충격이나 괴로움을 이겨낼 수 있고 지금까지 지내온 삶을 감사하며 밝은 여생을 지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탄생하신 아기 예수를 위해, 우리들의 식탁에 예쁘게 차린 홀리 나무 아래 내일의

희망을 한숨 없이 속삭이며 다른 해보다 더욱 기쁜 성탄, 더욱 뜻 깊은 새해를 샬롬의 벗들과 함께 맞이 하리라.   

 



/ Yunice 경남 <샬롬문화> 1998. 겨울호

 애굽 피난길에서 성 가족의 휴식/ 이탈리아 화가 Barroci(1535-1612)의 그림으로

 바티칸 소장품. 바로크 미술의 특징을 보여주는 아름다운 그림/

 미암교회 강정훈 장로님이 사진 제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책과글 히틀러의 장군들 김성훈 2011.06.07 1289
35 책과글 08_유니스의 지구촌여행 / 발리의 목공예마을 MAS 윤경남 2010.01.20 1576
34 책과글 06_유니스의 지구촌여행 / 인도네시아 발리의 새벽 윤경남 2010.01.19 1570
33 책과글 05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섹시우먼’과 잉카리의 신화 윤경남 2010.01.18 1315
32 책과글 04_유니스의 지구촌 여행 / 적송나무가 서 있는 양가누꼬 호수 윤경남 2010.01.18 1446
31 책과글 03_유니스의 지구촌 여행기 / 구름과 비의 도시 마추피추 윤경남 2010.01.15 1577
30 책과글 02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잉카왕국이 탄생한 티티카카 호수 윤경남 2010.01.14 1656
29 책과글 01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꼬스코, 페루의 한가운데 윤경남(국제펜클럽 회원) 2010.01.14 1558
28 책과글 나의 기도 비암 2009.10.29 1148
27 책과글 영혼이 화사한 배우 추상미 godpeople 펌 2009.05.11 1199
26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2 <은빛계절대학생들의 은빛여행> 윤경남 2009.05.06 1242
25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1 <올 여름의 은빛여행> 윤경남 2009.05.05 1219
24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0 <영성 예술과 노년> 윤경남 2009.05.05 1084
23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9 <꿈 꾸는 어른> 윤경남 2009.05.05 1036
»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8 <붉은 열매가 달린 홀리 가시나무 아래에서> 윤경남 2009.05.05 1192
21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7 <영원한 생명의 강으로> 윤경남 2009.05.05 1098
20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6 <새벽 별 같은 은총으로 주님 어서 오소서> 윤경남 2009.05.05 1140
19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5. < 앗시시의 프란치스코 성화> 윤경남 2009.05.05 1325
18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4.<모세와 아론의 지팡이> 윤경남 2009.05.05 1172
17 책과글 샬롬문화시리즈 3 <야곱의 꿈, 노년의 꿈이여> 윤경남 2009.05.05 1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