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과 음악
2004.11.15 06:54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 金光圭

조회 수 101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희미한 옛 사랑의 그림자. / 金 光 圭



4·19가 나던 해 세밑
우리는 오후 5시에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불도 없이 차가운 방에 앉아
하얀 입김 뿜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어리석게도 우리는 무엇인가를
정치와는 전혀 관계 없는 무엇인가를
위해서 살리라 믿었던 것이다



결론 없는 모임을 끝낸 밤
혜화동 로터리에서 대포를 마시며
사랑과 아르바이트와 병역 문제 때문에
우리는 때묻지 않은 고민을 했고
아무도 귀기울이지 않는 노래를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노래를
저마다 목청껏 불렀다
돈을 받지 않고 부르는 노래는
겨울밤 하늘로 올라가
별똥별이 되어 떨어졌다



그로부터 18년 오랜만에
우리는 모두 무엇인가 되어
혁명이 두려운 기성 세대가 되어
넥타이를 매고 다시 모였다
회비를 만 원씩 걷고
처자식들의 안부를 나누고
월급이 얼마인가 서로 물었다
치솟는 물가를 걱정하며
즐겁게 세상을 개탄하고
익숙하게 목소리를 낮추어
떠도는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모두가 살기 위해 살고 있었다
아무도 이젠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적잖은 술과 비싼 안주를 남긴 채
우리는 달라진 전화 번호를 적고 헤어졌다
몇이서는 포커를 하러 갔고
몇이서는 춤을 추러 갔고
몇이서는 허전하게 동숭동 길을 걸었다



돌돌 말은 달력을 소중하게 옆에 끼고
오랜 방황 끝에 되돌아온 곳
우리의 옛사랑이 피 흘린 곳에
낯선 건물들 수상하게 들어섰고
플라타너스 가로수들은 여전히 제자리에 서서
아직도 남아 있는 몇 개의 마른 잎 흔들며
우리의 고개를 떨구게 했다
부끄럽지 않은가
부끄럽지 않은가
바람의 속삭임 귓전으로 흘리며
우리는 짐짓 중년기의 건강을 이야기했고
또 한 발짝 깊숙이 늪으로 발을 옮겼다.



★編輯者의 蛇足=이詩는 419世代인 金光圭시인이 4,19후 18년이 지난 1978년 不惑(40대)
초입시절 文藝季刊誌 <文學과 知性>에 발표한 것으로 詩를 발표한지 벌써 26년의 歲月이
흘렀고 金光圭시인도 이제는 耳順(60대)의 끝머리, 詩壇서는 重鎭 元老의 연배다.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가 다시 한번 희미한 옛기억의 저편으로 살아질 세월이 흐른뒤
옛詩를 되새김질하는 感懷는 4.19를 체험한 世代만이 느끼는 哀傷인가.


*흐르는 배경 음악은 Los Tres Diamantes가 부르는 Luna Llena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詩의 제목과 배경음악의 제목이 같아 더욱 감회가 깊다..

203.228.173.65 김용원: 늘 좋은글과 사진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1/16-09:19]
203.228.173.65 김용원: 늘 좋은글과 사진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1/16-09:2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4 그림과 음악 立秋 오도광 2005.08.08 1025
613 그림과 음악 立冬...가을과 겨울의 자리바꿈 오도광 2005.11.06 1100
612 그림과 음악 利川서 幕올린 2005 世界陶磁비엔날레 오도광 2005.04.23 1021
611 그림과 음악 女人들 / Pino Daeni 1 오도광 2004.03.23 866
610 그림과 음악 落照조차 보여주지않고 떠나간 癸未年 오도광 2004.01.01 927
609 그림과 음악 落 葉 / 金 先 現 오도광 2004.11.09 882
608 그림과 음악 金剛山에 棲殖하는 土種민물고기 오도광 2006.01.29 1196
607 책과글 히틀러의 장군들 김성훈 2011.06.07 1208
» 그림과 음악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 金光圭 2 오도광 2004.11.15 1017
605 성지의 광장 흠뻑 젖은 열정의 Espana file 윤석구 2012.12.30 779
604 그림과 음악 흘러간 사랑의 노래, 정겨운 마음의 노래 60曲 오도광 2004.03.20 1127
603 음악감상실 흑인 영가 모음 관리자 2002.06.08 2739
602 맛있는요리 훈제연어 계란말이 file 조정귀 퍼옴 2006.10.03 1912
601 그림과 음악 화가 김재학의 장미 작품 1 관리자 2004.02.14 1272
600 그림과 음악 화가 김재학의 들꽃 작품들 1 관리자 2004.02.15 1321
599 맛있는요리 해파리 냉채 조정귀 2006.10.03 1661
598 그림과 음악 해금강 오도광 2004.03.15 770
597 그림과 음악 해 / 朴 斗 鎭 오도광 2005.01.02 818
596 맛있는요리 한식 소스 조정귀 2006.10.03 1732
595 그림과 음악 한국의 산 관리자 2003.10.05 10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