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7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연인과 함께 거닐고 싶은 길


■시내곳곳 가리의 銀杏나무 街路수들은 눈부시게 노오란 잎들을 수북히 흩날려 보도는 마치 노오란 카페트를 깔아놓은 것만 같다. 보기만 해도 푹신한 감촉이 절로나는 저 낙엽덮힌 길을 정다운 연인과 손잡고 걷고 싶다.



떠나가는 가을에 손을 흔들어대는 억새의 마음


■蘭芝島 하늘公園의 드넓은 들에는 키다리 억새풀이 떠나가는 가을을 배웅이라도 하듯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221.139.242.237 최선희: 늦은 가을날 하늘공원 가고 싶어도 못가서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볼수 있게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2/01-14:4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글에서 작업한 내용 복사해서 붙여넣기 file 관리자 2017.09.10 437
공지 2016 이전의 홈피 에러 등의 편집, 수정 완료 admin 2016.12.28 128
1931 理性마저 잃어버린 金∼金野合 7 오도광 2002.09.04 1104
1930 寧越 東江의 섭다리 그리고 주변의 들꽃 1 오도광 2003.05.17 792
1929 獵奇 漢字語 풀이 5 오도광 2002.03.19 1198
1928 復活節의 意味 1 오도광 2004.04.11 669
1927 老年의設計(펌) 飛岩 2007.05.31 1218
1926 老子頌 Flyingrock 2003.07.04 740
1925 老人을 위한 十誡命 오도광 2002.03.18 1105
1924 蘭...그 孤高하고 淸雅한 姿態 오도광 2003.07.17 992
» 落葉덮힌 散策路와 하늘公園 억새밭 1 오도광 2005.11.08 775
1922 落葉 (The Autumn Leaves) 오도광 2003.11.10 846
1921 힘겨운 김성숙씨 교역자 2002.04.11 1316
1920 희망을 담뿍 담은 2002 송년 산행(37차 산행기, '02.12.19. 목) 2 김광엽 2002.12.22 1256
1919 희망 & (펌) 김용원 2007.09.30 1547
1918 흠뻑 젖은 열정의 Espana 윤석구 2013.01.22 283
1917 흔적 김성훈 2008.03.14 1661
1916 후회 추영일 2004.11.19 670
1915 후원하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1 김용원 2003.12.06 737
1914 효과적으로 걷는 방법 강하고 2008.12.15 1482
1913 회의,재미있으세요! 비암거사 2011.12.15 389
1912 황혼의 독백 오도광 2002.07.18 10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 Next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