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10분을 걸어도 효과적으로 걷는 방법***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우울증을 해소해주고, 스트레스를 극복하게 도와주며,
몸속의 노폐물을 자연스럽게 배출하게 도와준다는 걷기.
그러면서도 관절이나 심폐계통에 거의 무리를 주지 않으니 걷기야말로
최고로 쉽고 효율적인 운동인 셈이다. 단, 바쁜 시간을 쪼개 걷는 것이니 만큼
단 10분을 걸어도 효율적으로 걸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Dream Of Love & Fulfillment / Ralf Bach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 효과적으로 걸어야 한다. 무조건 보폭을 크게 한다고 해서 운동효과가
높아지는 것은 절대 아니다. 무리하게 보폭만 넓게 하면
오히려 걸음의 속도가 떨어져 운동 효과가 반감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2. 모래위를 걸어라. 모래 위를 걸으면 아스팔트 위를 걸을 때보다
두 배의 에너지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발에 가해지는
중력을 모래가 흡수하기 때문에 발을 들어올릴 때 두 배의 에너지를 소모하게 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3. 걸으면 다이어트에 좋다. 걷기를 통해 뱃살을 확실히
정리하고 싶다면 배근육을 당기고, 배꼽을 앞으로 내밀듯이 걸어보라.
팔과 다리에만 신경 쓰고 배의 힘은 쭉 빼고 걷는다면 뱃살은
더디게 빠지게 될 것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4. 걸으면 베타 엔돌핀의 호르몬이 분비된다. 걷기 시작하면
우리 뇌 속에서는 베타 엔도르핀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된다.
이 호르몬은 고통을 경감시켜 주는 효능이 있기 때문에 우울증이나
스트레스 과다 상태에도 충분한 효과를 발휘한다. 걷고 나면
기분이 좋아지는 이유는 바로 이 호르몬 때문인 것.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5. 걷기가 우울증 치료에 큰 효과가 있다. 베를린 자유대학의
스포츠 의학부에서는 ‘중증 우울증 환자에 대한 유산소운동 처방의
효과’라는 제목의 논문을 통해 걷기가 우울증 치료에
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우울하다고 방에 틀어박혀서 술만 마시지 말고 밖으로 나와 걸으시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6. 걷기를 할 때는 통기성이 좋고 입고 벗기 편한 옷을 고르자.
단순한 디자인의 면 소재 티셔츠와 트레이닝 팬츠 차림이면 충분하다.
겨울철에는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여러 겹의 옷을 덧입는 것이 좋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7. 히포크라테스는 ‘걷는 것은 인간에게 최고의 보약’이라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8. 1주일에 20시간 정도 걸어라. 연구에 따르면 1주일에
20시간 정도 걷는 사람은 피가 엉겨서 생기는 뇌졸중 발생 확률이
걷지 않는 사람보다 40%가 낮고, 심장마비에 걸릴 위험은 50% 가까이 낮아진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9. 뭐니 뭐니 해도 걸을 때 제일 중요한 것은 바로 발의 움직임.
무게중심이 발 뒤꿈치→발 바깥쪽→새끼발가락→엄지발가락
순으로 옮겨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걸어보자. 걸음걸이가 확 달라질 것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0. 식사 후 2시간이 지나기 전에는 무리하게 걷지 않도록 한다.
우리 몸은 위장의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는데,
그 와중에 온몸의 뼈와 근육을 움직이게 되면 소화가 안 되는 것은 당연한 이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1. 그가 주기적으로 걷는 운동을 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그는 섹시한 남자다.
걷는 것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생성에 도움이 될뿐 아니라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알려진 코티솔의 수치를 떨어뜨리기 때문.
정력맨을 만드는 것은 ‘몬도가네’ 음식이 아니라 주기적인 걷기라는
걸 그에게도 귀띔해주어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2. 신발을 고를 때에는 체중의 1% 정도의 무게를 가진 것을 고른다.
이를테면 60kg의 체중을 가진 여성이라면 600g 정도 나가는 운동화를
골라야 발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3. 걷기 하나만 열심히 해도 거둘 수 있는 두 가지 드라마틱한 변화가 궁금한가?
일단 아킬레스건 주변의 군살이 사라져 섹시한 발목을 갖게 될 것이며,
놀랍게도 자연스레 힙업이 될 것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4. 어떤 속도로 걸어야 좋을까?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기 위해서는
느린 속도로 걷기 시작할 것. 점점 속도를 높여가되 옆 사람과
이야기를 한다고 가정했을 때 약간 숨이 찰 정도의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5. 걸을 때는 턱을 치켜들거나 숙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정면을 응시한 상태에서 적당히 턱을 당긴 자세를 유지하면 되는 것.
시선이 발쪽을 향하게 되면 산소 섭취량에도 영향을 끼치게 되므로 신경 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글에서 작업한 내용 복사해서 붙여넣기 file 관리자 2017.09.10 540
공지 2016 이전의 홈피 에러 등의 편집, 수정 완료 admin 2016.12.28 137
1932 理性마저 잃어버린 金∼金野合 7 오도광 2002.09.04 1234
1931 寧越 東江의 섭다리 그리고 주변의 들꽃 1 오도광 2003.05.17 794
1930 獵奇 漢字語 풀이 5 오도광 2002.03.19 1200
1929 復活節의 意味 1 오도광 2004.04.11 670
1928 老年의設計(펌) 飛岩 2007.05.31 1218
1927 老子頌 Flyingrock 2003.07.04 740
1926 老人을 위한 十誡命 오도광 2002.03.18 1109
1925 蘭...그 孤高하고 淸雅한 姿態 오도광 2003.07.17 992
1924 落葉덮힌 散策路와 하늘公園 억새밭 1 오도광 2005.11.08 776
1923 落葉 (The Autumn Leaves) 오도광 2003.11.10 846
1922 힘겨운 김성숙씨 교역자 2002.04.11 1317
1921 희망을 담뿍 담은 2002 송년 산행(37차 산행기, '02.12.19. 목) 2 김광엽 2002.12.22 1271
1920 희망 & (펌) 김용원 2007.09.30 1547
1919 흠뻑 젖은 열정의 Espana 윤석구 2013.01.22 286
1918 흔적 김성훈 2008.03.14 1661
1917 후회 추영일 2004.11.19 670
1916 후원하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1 김용원 2003.12.06 740
» 효과적으로 걷는 방법 강하고 2008.12.15 1485
1914 회의,재미있으세요! 비암거사 2011.12.15 390
1913 황혼의 독백 오도광 2002.07.18 10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 Next
/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