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대신 네가 져라! 골고다까지"
안동교회, 창립 1백주년 기념 창작오페라 '구레네시몬' 초연
[2725호] 2009년 09월 30일 (수) 김혜미 기자 khm@pckworld.com
"주님의 나라가 나의 맘속에, 이땅에 이루어지이다. 아멘."

   
▲ 안동교회는 지난 27일 창립 1백주년을 기념해 창작오페라 '구레네시몬'을 초연했다.
정교한 외형과 아름다운 음색을 자랑하는 파이프오르간의 연주와 함께 군중들의 합창소리가 울려퍼지면서 지난 9월 27일 안동교회(황영태목사 시무) 창립 1백주년 기념 창작오페라 '구레네시몬'의 막이 내렸다. 공연이 끝난 후에도 사그라들지 않는 감동에 관객들의 박수소리는 그칠줄 몰랐다. 기념사업 중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해 오랜시간 정성을 들여 준비한 노력이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다. 예배당의 1, 2층 전 좌석을 가득 채우고도 자리를 찾지 못한 많은 사람들이 서서 공연을 관람했을만큼 교회는 정통교회음악에 목마른 이들로 가득찼다. "한국교회를 위해 안동교회가 내놓는 큰 선물"이라는 원로 유경재목사의 표현과 바람대로 '구레네시몬'은 한국교회에 신선한 자극제가 됐다.

안동교회는 지난 80주년에도 한국교회 역사상 처음으로 오스트리아의 세계적인 작곡가 크리스티안 다비드교수의 교회오페라 '엠마오로 가는 길'을 공연한 바 있다. 이번 창작오페라는 우리나라에도 익히 알려진 교회오페라 대본작가 헤르베르트 포크(Herbert Vogg)에게 대본을 의뢰했고 10년간 안동교회 지휘자를 역임하고 현재 비엔나에 거주하고 있는 양기승집사가 곡을 썼다.

교회가 작가에게 제시한 것은 '구레네시몬'이라는 다섯글자뿐. 온갖 상상력을 동원해 여러 인물을 등장시키고 사건들을 형성, 마침내 하나님의 구원의 경륜을 극적으로 그려냈다. 지난해 12월 롯시니 오페라 '모세'를 연출한 장수동대표(서울오페라앙상블)와 소리얼필하모닉 체임버 오케스트라(단장:박상근 악장:고진영), 안동교회 찬양대(지휘:최덕천)가 출연했다.

   
▲ 소리얼필하모닉 체임버 오케스트라, 안동교회 지휘자 최덕천집사가 지휘를 맡았다.
대신 네가 져라! 골고다까지." 십자가 도상의 예수를 구경하고 있던 시몬에게 한 로마병정이 소리쳤다. 친구 나단이 구세주 예수를 증거할때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던 그였다. 이 운명적인 순간을 기점으로 오페라 중반 이후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예수와의 만남은 시몬의 일상을 지배하게 됐고 때마침 오순절 마가의 다락방 사건도 일어났다. 끊임없는 친구의 초청에도 비판적 태도를 견지하던 시몬은 갑작스럽게 발생한 로마군 중대장 피살사건의 용의자가 나단의 집에 피신하면서 로마군이 나단의 집에 불을 질렀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휩싸이게 된다.

바로 이때 나단 부부의 초연한 고백이 이어진다.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취하시는 자도 여호와이시오니 여호와의 이름이 찬송을 받을지어다." 시몬의 극적인 회심이 이어지면서 극은 절정에 달했다. "내가 지고 가던 십자가를 그가 풀어주셨네. 골고다에서. 험한 십자가, 거기 누우셨네."

무대위 박수갈채를 받기까지 과정 또한 한편의 드라마였다. 한국교회 최초로 순수하게 성경의 내용을 소재로 한 '창작오페라'의 시도는 일찍이 교회음악문화 보급에 앞장서온 안동교회로서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도저히 안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상당히 무모했죠. 준비하는 동안 성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물음표를 계속 갖고 있었으니까요. 지금도 완성도를 좀더 높였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아있습니다." 지휘자 최덕천집사의 말이다.

   
▲ 군중으로 합창에 참여한 안동교회 찬양대 모습.

그럼에도 강행한 것은 교회음악이 유행에 민감한 CCM이나 복음성가 일변도로 흐르고 있는 가운데 전통적인 교회음악을 보존하고 발전시켜 균형을 찾기 위함이었다고. 이는 "다음세대를 위한 의무"이기도 했다. 최 집사는 "화성이나 리듬의 구조가 너무 현대적인 면이 있어서 연주 자체가 굉장히 어려운 곡이었다"고 했다. 군중으로 참여한 안동교회 찬양대원들은 전공자들이 소화하기도 쉽지 않을법한 곡을 처음 접하고 난색을 표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나중에는 본인들도 너무 기뻐했다"면서 "이러한 제작과정의 노하우를 한국교회에 공개하고 싶다"는 개인적 바람을 전했다.

<교회오페라 '구레네시몬'의 등장인물 소개>
 #시몬(조청연/바리톤)
 주인공. 유대 율법주의와 선민사상을 고수하지만 십자가 사건과 연계된 본인의 행적에 관해 끝없는 반추를 거듭하고 있다.


 #레아(류현수/메조소프라노)
 시몬의 아내. 철저한 현실주의자로 친구인 나단 부부의 전도를 완강히 부정하지만 마지막에는 오히려 앞장서 시몬을 이끈다.

 #나단(장신권/테너)
 신앙과 사명으로 뭉쳐진 초대교회 신자. 끈기 있는 설득에 종반에 결정적인 독백으로 시몬부부를 감동시킨다.

 #미리암(이영숙/소프라노)
 나단의 아내. 열정적인 신도로 조금은 서두르는 경향이 있다. 안타까운 심경으로 직설적 권유를 계속한다.

 #유필로스(이상규/테너)
 낙천적인 그리스상인. 바울의 설교를 통해 예수를 향한 비판적인 시각에서 돌이켜 초대교회 이방인 신자의 반열에 들어선다.

 #솔로몬(이진수/베이스바리톤)
 제6장 시몬의 꿈 장면에 등장. 꿈 장면의 환상적인 분위기 표현에 중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0주년 행사 모음 100주년 기념 위원회 2007.10.04 2553
40 백주년기념예배 음악 창작품집 file 관리자 2012.09.20 595
39 백주년기념예배순서지(영상포함) file 관리자 2012.07.09 550
38 <아트뷰>11월호에 실린 교회오페라 감상평 원로목사 2009.11.19 1319
37 오페라 "구레네시몬" 녹화영상 file 관리자 2009.11.19 1189
36 오페라영상에서 뽑은 장면들 관리자 2009.11.18 1102
35 100주년기념특강시리즈7 김형태 한남대 총장 2009.10.19 1474
34 "구레네 시몬" 작곡가 양기승씨-국민일보 기사 file 관리자 2009.10.17 1504
» "대신 네가 져라! 골고다까지" 기독공보 기사 file 관리자 2009.10.17 1221
32 국내 최초 창작교회오페라 공연-CTS 뉴스 관리자 2009.10.17 1191
31 오페라 "구레네 시몬" 공연(사진모음) 관리자 2009.10.16 1198
30 교회오페라 초청장, 신문광고 관리자 2009.09.30 1268
29 교회오페라 리플렛 관리자 2009.09.30 1000
28 교회오페라 포스타 관리자 2009.09.30 842
27 교회오페라 "구레네 시몬" 팜플렛 file 관리자 2009.09.29 964
26 100주년기년특강시리즈 6 박원순변호사 2009.08.16 1063
25 100주년기념특강시리즈(5) 김성수 주교 2009.07.19 967
24 100주년기념특강시리즈4 박정세목사 2009.06.22 1176
23 정독도서관 내관자 초청 관리인 2009.06.19 1118
22 여전도회 역사자료전시 및 우리솜씨 한마당 (동영상 2009.05.24) 여전도회 2009.05.31 1067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