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진달래꽃 (原文詩) / 金素月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시의 개관

우리 문학사를 살펴보면 우리 민족이 고난과 시련의 상황에 놓일 때, 찾아 헤매던 동경과 이상의 대상으로 ‘님’을 노래한 작품이 집중적으로 나타남을 발견할 수 있다. 高麗 때는 高麗 歌謠인 <가시리>, <西京別曲>, <동동>, <鄭瓜亭>, <정석가> 등을 통해, 朝鮮 中期엔 鄭澈의 가사 <思美人曲>, <續美人曲> 및 여류 시인들의 시조를 통해, 주권을 상실한 日帝 치하에선 金素月, 韓龍雲, 卞永魯 등의 시를 통해 ‘님’의 문학을 찾아볼 수 있다. 따라서 金素月의 <진달래꽃>은 단순히 사랑하던 연인과의 이별을 개인적인 감정으로 노래한 시가 아니라, 이때의 임은 차원 높은 임으로 일제 치하의 식민 상황에서 우리 민족이 동경하고 찾아 헤매던 상실된 주권을 노래한 작품이라 하겠다.





◇慶尙道사투리 Version


내 꼬라지 배기 실타꼬 갈라 카모
내 더러버서 암 말도 안 하고 보내 주꾸마.

영변에 약산
강가 참꽃
항거석 따다 니 가는 길에 뿌리주꾸마.

니 갈라카는데 마다 나뚠 그꼬슬
사부자기 삐대밟고 가삐라.

내 꼬라지 배기시러 간다 카몬
내 때리 직이 삔다케도 안 울낀 까네
괴안타 고마가라

참말로 괴안타 안카나.
참 말로.괴안테이...
고마 가삐라...






◇濟州道사투리 Version

나 바레기가 권닥사니 벗어정
가고정 홀 때랑
속솜호영 오고셍이 보내 주쿠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고득토당 가고정혼 질에 케우려 주쿠다.

가고정혼 절음절음
놓인 그 고장을
솔째기 볼브멍 가시옵서게.

나 바레기 권닥서니 벗어정
가고정 홀 때민
죽어쿠나 아니 눈물 흘리 쿠다게~.






  1. 首都서울(漢陽)의 鎭山 北漢山의 이모습 저모습

    Date2004.04.28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07
    Read More
  2. Mirage - Flash 작품

    Date2004.04.25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41
    Read More
  3. 생명의 양식

    Date2004.04.23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824
    Read More
  4. Magic Curser Brush

    Date2004.04.21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852
    Read More
  5. 또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 설경옥

    Date2004.04.20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1188
    Read More
  6. 讚頌歌 全曲

    Date2004.04.14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24
    Read More
  7. 金素月 「 진달래꽃 」/ 詩原文과 사투리 Version

    Date2004.04.12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882
    Read More
  8. 배나무꽃

    Date2004.04.11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849
    Read More
  9. 벚꽃

    Date2004.04.11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677
    Read More
  10. 진달래꽃

    Date2004.04.11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942
    Read More
  11. 國內 5大名山의 景觀

    Date2004.04.07 Category그림과 음악 By안동산우회 Views728
    Read More
  12. 꽃꽂이의 아름다움

    Date2004.04.04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19
    Read More
  13. 찬란한 봄의 풍경

    Date2004.04.02 Category그림과 음악 By관리자 Views704
    Read More
  14. Renoir Collection

    Date2004.03.30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25
    Read More
  15. 물방울의 美學

    Date2004.03.28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669
    Read More
  16. 韓國女人의 멋 ...그러나 이제는 좀처럼 볼수없는

    Date2004.03.27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22
    Read More
  17. 女人들 / Pino Daeni

    Date2004.03.23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897
    Read More
  18. Grande Valse Brilliante in E flat major / Chopin

    Date2004.03.20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878
    Read More
  19. 흘러간 사랑의 노래, 정겨운 마음의 노래 60曲

    Date2004.03.20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1203
    Read More
  20. 해금강

    Date2004.03.15 Category그림과 음악 By오도광 Views79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