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구름과 비의 도시 마추피추
 
구름위의 도시, 마추피츄


꼬스코의 ‘San Pedro’역에서 하루에 한 번 떠나는 기차로 3시간, 걸어서는 사흘 동안 잉카 트레일(Inca Trail)을 따라가면 구름 위의 환상도시 마추피추(Machu Picchu)가 녹색의 망토를 걸친 독수리인 양 버티고 앉아 숨을 멈추고 바라보게 만든다. 과연 세계불가사의의 하나로 꼽힐 만 했다.
절벽같이 깎아지른 산봉우리, 와이나피추와 우람한 마추피추 사이로, 자애로운 어머니가 치맛자락을 거머쥐고 서 있는 듯한 푸투쿠시 산봉 아래엔 사라진 잉카제국의 옛 터가 그 아픔을 한없이 울어주는 빗소리에 잠겨있다. 


 
 
 
 
푸투쿠시 산봉오리밑 우루방바강 옆에 기다리는 기차
자연의 모습 그대로 그리고 햇빛이 가장 잘 드는 곳에 돌을 쌓아 올린 잉카의 신전, 해마다 태양의 신에게 바칠 처녀들이 정갈한 예식을 준비하기 위해 기다리던 건물과 200여 채의 민가들, 모르타르로 메우지 않고도 이어진 돌담의 기술, 해와 달과 별에게 제례를 올린 3개의 돌문 틀, 계단식 농토와 관개수로, 천체의 사라짐을 막기 위해 태양을 붙들어 두는 제례를 지냈던 인티우아타나 해시계 등… 이 감동들을 친구들에게 말해주기엔 너무나 먼 도시에 와 있다.
안데스 계곡, 마지막 제왕인 잉카 망코의 권위를 자랑하는 듯 세상을 놀라게 한 타완틴 쑤요(꼬스코에서 4방위로 뻗어있는 제국)의 하나인 마추피추는 금광을 캐보려고 덤벼든 탐험가들도 찾아내질 못 했단다. 그곳은 스페인 정복자들의 손이 닿지 않은 잉카 최후의 피난처에 알맞은 자연의 요새였으며 신성한 터전이었다. 
300년의 노예생활에서 페루 국민을 해방시킨 볼리바르 장군을 연구하던 미국의 고고학자 빙함(Bingham)이 드디어 감추어진 문화탐험의 승리자가 된 것은 1911년 7월24일의 일이었다. 그는 마추피추가 잉카 망코의 마지막 수도이며 마지막 싸움터였음을 믿었다. 
빙함이 습기와 열기와 빗속에서 헤맸던 그 험난한 길을 우리는 최고급 잉카열차로 오르내렸다. 비록 왕복비용과 점심값을 포함해 한 사람이 115불씩이나 내고 스위스의 산악지대를 오르듯 지그재그로 4번 돌아서야 마추피추와 만날 수 있었지만.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잉카 트레일 열차
그 높은 산 위엔 약삭빠른 상인들이 호텔을 짓고 뷔페식당도 열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어장이 있어서 해산물이 풍성한 페루 해안에서 잡은 싱싱한 송어회에 신 레몬을 섞은 세비체와 피스코 사워라는 곡주나 잉카콜라를 곁들여 먹으면서 마추피추 뒤에 서 있는 더 높은 봉우리들을 다시 우러러 보았다. 
한 쎄라노 젊은이가 태양의 신에게 제물로 받친 잉카 처녀의 영혼을 위로하는 듯 태양신전에서 애틋하게 부는 피리소리가 벼랑 아래로 구슬프게 울렸다. 
 
 
 
 
 
  
 
신전에서 피리부는 한 쎄라노 젊은이
와이나피추와 마추피추 사이로 우루밤바의 강물이 아득하고 그 옆에 우리를 다시 속세로 데려다 줄 장난감 기차가 기다리고 있다. 우루꽝꽝 소리 내며 힘차게 흐르는 아마존강 상류인 이 우루밤바 강물 소리를 정겹게 뒤로 남기고, 온통 비에 젖은 옷자락 속에 카메라를 싸안고, 산 밑으로 걸음을 옮겼다. 
누가 마츄피추를 ‘늙은 산’이라고 말했을까? 우리 눈엔 영원히 늙지 않는 ‘불멸의 산’으로만 보이는데….

발행일 : 2009.10.26    기사발췌 : http://www.koreatimes.net/?mid=kt_opinion&category=44964&document_srl=4514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책과글 히틀러의 장군들 김성훈 2011.06.07 1286
35 책과글 08_유니스의 지구촌여행 / 발리의 목공예마을 MAS 윤경남 2010.01.20 1570
34 책과글 06_유니스의 지구촌여행 / 인도네시아 발리의 새벽 윤경남 2010.01.19 1567
33 책과글 05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섹시우먼’과 잉카리의 신화 윤경남 2010.01.18 1313
32 책과글 04_유니스의 지구촌 여행 / 적송나무가 서 있는 양가누꼬 호수 윤경남 2010.01.18 1446
» 책과글 03_유니스의 지구촌 여행기 / 구름과 비의 도시 마추피추 윤경남 2010.01.15 1571
30 책과글 02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잉카왕국이 탄생한 티티카카 호수 윤경남 2010.01.14 1652
29 책과글 01_유니스의 지구촌여행기 / 꼬스코, 페루의 한가운데 윤경남(국제펜클럽 회원) 2010.01.14 1558
28 책과글 나의 기도 비암 2009.10.29 1147
27 책과글 영혼이 화사한 배우 추상미 godpeople 펌 2009.05.11 1199
26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2 <은빛계절대학생들의 은빛여행> 윤경남 2009.05.06 1242
25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1 <올 여름의 은빛여행> 윤경남 2009.05.05 1216
24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10 <영성 예술과 노년> 윤경남 2009.05.05 1083
23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9 <꿈 꾸는 어른> 윤경남 2009.05.05 1035
22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8 <붉은 열매가 달린 홀리 가시나무 아래에서> 윤경남 2009.05.05 1192
21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7 <영원한 생명의 강으로> 윤경남 2009.05.05 1098
20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6 <새벽 별 같은 은총으로 주님 어서 오소서> 윤경남 2009.05.05 1138
19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5. < 앗시시의 프란치스코 성화> 윤경남 2009.05.05 1324
18 책과글 샬롬문화 시리즈 4.<모세와 아론의 지팡이> 윤경남 2009.05.05 1171
17 책과글 샬롬문화시리즈 3 <야곱의 꿈, 노년의 꿈이여> 윤경남 2009.05.05 111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