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순이의 思父曲 

                           

눈물겨운 참으로 감명받을만한 글입니다

이미 접하신 분도 다시한번 읽어보세요.

  

그녀는 불행한 환경가운데 태어났습니다.

그러나 늘 밝고 당당하게 살고 있습니다.

  

사회자가 그 이유를 묻자 그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제가 혼혈아라는 우리 사회의 편견을 극복하고

누구보다 밝고 당당하게 살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나 자신의 삶의 배후에 사랑이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그렇게

생각하고 살았기 때문이지요."

  

사회자가 "인생의 최고 절정의 순간은

미국 카네기 홀 공연이었나요?" 라고

묻자, 그녀는 아니라고 했습니다.

  

"뉴욕 카네기 홀 공연 후 바로 이어서 가진

워싱턴 국방성 공연이 제 인생의

최고의 순간이었어요.

  

그 공연 전에, 그는 특별히 그 자리에 6. 25 전쟁

참전 용사들을 많이 참여시켜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마련된 자리에서, 장내에 가득한

참전 용사들 앞에서 이런 고백을 했습니다.

 

"당신들 모두 내 아버지이시고

나는 당신들의 딸입니다.

  

나와 같은 딸을 둔 것 때문에

너무 가슴 아파하지 마세요.

  

난 당신들을 원망하지 않습니다.

아니 하느님의 사랑 때문에 태어난 것 입니다.

  

그리고 나는 지금 절대 불행하지 않습니다.

아름다운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난 이 말을 하려고 여기에 왔습니다.

나의 아버지들이여! 당신들을 사랑합니다."

  

가수 인순이는 그 순간이 절정이었다고 했습니다.

자신의 운명을 애꿎은 모습으로 만들어 놓은

그 사람들을 향해 용서와 사랑, 그리고

축복을 듬북 주었던 것입니다.

  

내게 해를 끼치고 갈등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은 사람들 앞에서

우리는 수많은 생각이 떠오를 것입니다.

  

그 때 우리의 선택은 단 두가지입니다.

내가 보복하느냐, 아니면 용서하느냐 입니다.

 

내게 상식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을 가한

사람을 용서하기에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용서할 수 없다고 분노하여 보복하면,

나의 감정과 상처가 낫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분노의 노예가 되어 또 다른 가해자가 되고 만다.

  

모든 생각과 선택은 나의 몫이고 나의 책임입니다.

나는 부모와, 유전인자와, 집안 환경을

선택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나이가 들고, 스스로 독립할 능력이

주어진 이후의 삶과 환경의 모든 것은

나의 선택에 달려있습니다.

  

불행이냐, 감사냐?

긍정적이냐, 부정적이냐?

  

의심이냐, 확신이냐?

축복이냐, 저주냐?

  

용서할 것이냐 원망할 것이냐?

  

이 모든 것은 나의 선택입니다.

우리가 이 땅을 떠나는 날

아파트 몇 채를 남겼느냐가

우리 인생의 평가 기준이 되지 않습니다.

  

당신을 만난 것이 복이었다고

고백하는 사람이 몇 명인지,

  

당신 때문에 도움을 받았다고,

  

당신의 영향을 받아

오늘이 있게 되었다고 눈물로 감사하는

사람이 있느냐 없느냐 하는 그것이

우리 삶의 결산일 것입니다.

  

당신이 이 땅을 떠나더라도

당신 삶의 정신과 사역을

감사하고 축복하며

그 일을 계속 이어갈 사람이

있다면 당신은 당신의 인생에서

축복을 선택한 것입니다.

  • ?
    khk 2013.05.31 17:45
    정말 아름다운 고백 입니다. 이러한 고백을 할 수 있기까지 얼마나 많은 아픔과 고통이 있었겠는지 가늠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세상을 이겨낸 경륜과 성숙한 인성에서 자연적으로 발아된 아름다운 고백이 진정한 철학이요 진여가 아닐까 합니다.
    그 울림이 오랫동안 세상에 큰 울림과 진향으로 남아 있기를 기원하며 .... 인순이님을 진정으로 존경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글에서 작업한 내용 복사해서 붙여넣기 file 관리자 2017.09.10 178
공지 2016 이전의 홈피 에러 등의 편집, 수정 완료 admin 2016.12.28 107
1743 기독교인의 나라사랑, 교회사랑-한국장로신문 논단 2 file 이 효 종 장로 2013.07.17 468
1742 재동초등학교-모교 사전(國語辭典)기부 이기주 2013.07.12 349
1741 2013 여름 비전파워 비전캠프 [키즈/청소년/청년] 비전파워 2013.07.07 171
1740 2013년도 6월에 드리는 두 번째 드리는 선교편지 엔세나다에서 안요섭선교사 2013.07.03 271
1739 키우시고 말리시는 분은 2 김영석 2013.07.02 370
1738 안동 산우회 7월 행사 안내 임헌우 2013.06.24 198
1737 안수집사 2차선거 결과 공고 박진 2013.06.23 307
1736 교적카드입니다. 필요하신분 다운받아사용하세요~ file 관리자 2013.06.21 184
1735 안수집사 선거1차 결과 공고 박진 2013.06.19 294
1734 항존직 선거 2차 결과 공고 김 영석 2013.05.27 453
1733 안동 산우회 6월 행사 안내 임헌우 2013.05.26 222
1732 당회장님께 김동형집사 2013.05.25 571
1731 Re..당회장님께 황영태 2013.05.25 420
1730 2013.05.26기도문 2 비암 2013.05.22 321
1729 2013년 5월 19일 항존직 선거결과 공고 김영석 2013.05.21 433
1728 여전도회 다문화 가정 초청 행사 2013.05.10 274
1727 아버님의 독특한 교훈 비암 2013.05.08 220
» 가수 인순이의 이야기[퍼온글] 1 이종서 2013.05.06 317
1725 귀농 일기 김영석 2013.05.03 321
1724 안동산우회 5월 산행 안내 임헌우 2013.04.29 35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7 Next
/ 97